기아차, 3분기 매출액 국내시장 판매호조로 전년동기 8.2% 성장한 16조 3,218억 원

기아자동차는 26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 디자인 상무로 BMW 강원규 디자이너 전격 영입

기아자동차는 26일 기아차 브랜드의 디자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독일 BMW그룹 제품 디자인 부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출신인 강

현대차, 코로나 영향으로 3분기 영업이익 647억 원 감소한 3,138억 원

현대자동차가 26일 서울 본사에서 2020년 3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하고, 2020년 3분기 실적이 IFRS 연결 기

KB오토텍, 벤츠로 부터 신형 S클래스와 EQS에 장착될 이오나이저 수주계약

KBI그룹 자동차부품부문의 글로벌 공조전문기업인 KB오토텍은 최근에 메르세데스-벤츠 구매본부로부터 향후 생산 예정인 전기차 E

페라리 인증 중고차 전시장, 고객 초청행사 성료

페라리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에서 진행된 고객 초청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페

폭스바겐, 무비나잇 in 광주 행사 성료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너들을 대상으로 광주 자동차 극장에서 두 번째 드라이브 인 시네마 이벤트, “폭스바겐 무비나잇”을 진행했다.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개장 6년 2개월 만에 100만번째 고객 돌파

BMW 그룹 코리아가 운영하는 자동차 복합문화공간 ‘BMW 드라이빙 센터’가 지난 25일 100만번째 고객을 맞이했다. 201

전 세계 150대 한정 BMW 뉴 M4 컴페티션 쿠페 에디션 공개. 국내는 3대 배정

BMW가 뉴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KITH(키스)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뉴 M4 컴페티션 쿠페 x KITH’를 공개하고 전 세

쌍용차, 3분기 스페셜 모델 출시 등 공격적 마케팅으로 7천억 매출 기록

쌍용자동차가 올해 3분기에 ▲판매 2만 5,350대 ▲매출 7,057억 원 ▲영업손실 932억 원 ▲당기 순손실 1,024억

금호타이어,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우승

금호타이어가 지난 25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에서 개최된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라운드 슈퍼600

더 뉴 코나 N 라인, 소형 SUV의 상한선

3년 만의 변화다. 디자인 일부를 변경하고 엔진 출력을 20마력 가까이 강화한 ‘더 뉴 코나’.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기존

EDITOR’S .note

계기판을 통해 사륜구동 시스템이 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데, 고속주행 영역에서 거의 작동하지 않는다. 앞바퀴만 부지런히 움직이는 모습이 안쓰럽다. 도심형 SUV에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하는 이유 중 하나가 고속주행안정감을 확보하기 위함인데 정작 고속주행에서는 전륜구동으로 움직인다. 4WD가...
가격이 걸린다. 거친 길에서 움직이는 오프로더라면 이런저런 수리비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돌에 타이어가 찢길 수도 있고, 나뭇가지에 차체가 찍힐 수도 있다. 범퍼가 깨질 수도 있다. 9,000만원 전후의 가격이면 수리비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수리비...
630i는 에어컨의 바람 소리가 백색 소음 수준이다. 풍량 1단계에서도 송풍구 바람 소리가 도드라지게 들린다. 에어컨을 꺼보면 비로소 안다. 530i에서는 풍량 2~3단계에서도 조용해 더 대비됐다.6시리즈는 도어를 열면 날카로운 예각이 드러난다. 위험해 보인다. 쿠페 스타일을 적용하면서 프레임리스...
통풍 시트와 온열 시트가 함께 작동한다. 찬 바람과 더운 열기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하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다. 둘 중 하나만 작동돼야 하는 게 상식에 부합한다.중저속 구간에서 지속적으로 실내 유입되는 잡소리는 거슬린다. 엔진 사운드를 좀...
조수석 차창 내려줘, 더워, 추워, 심지어 ’엉따‘ 등 다양한 명령에 똑똑하게 대응하는 카카오i 연동 음성인식시스템은 디테일한 부분을 조금 더 보완하면 좋겠다. “실내 온도 19도’라는 주문에 주변 날씨를 알려주는 엉뚱한 대답을 한다. 차라리 못한다고 하면 좋겠는데...
이 차에 다가서기를 망설이게 만드는 가장 큰 벽은 연비다. 리터당 6.5km의 연비는 아무래도 부담스럽다. 경제운전으로 120km를 달려 8.9km/L까지 끌어올릴 수 있었지만 이 역시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다. 공차중량 2,305kg의 무거운 차체, 대배기량에 자연흡기 엔진 등이 연비에는...
트립미터를 재설정할 때 스티어링 휠에 달린 버튼을 이리저리 조작하고 마지막 리셋은 계기판 오른쪽 위에 있는 긴 막대 버튼을 눌러야 한다. 없으면 딱 좋겠는데, 한번 눈에 걸리니 자꾸 거슬린다. 왜 꼭 긴 막대 버튼이어야 하는가.일자형 변속레버는...

AUTODIARY .avi